Home 큐틴(Q-Teen) Bible-Zone 가정예배

가정예배

하나님께 귀를 기울이면
(예레미야 애가 2:5~8)
찬송 : 464장(새 406장) 곤한 내 영혼 편히 쉴 곳과

2017. 11
19
주일


솔직담백 Talk

가족들과 함께 이야기 나눠 봐요.
최근에 꾸중 들은 경험이 있나요? 무엇 때문에 꾸중을 들었다고 생각하나요?

Bible Talk

2장

  1. 5.  주께서 원수 같이 되어 이스라엘을 삼키셨음이여 그 모든 궁궐들을 삼키셨고 견고한 성들을 무너뜨리사 딸 유다에 근심과 애통을 더하셨도다
  2. 6.  주께서 그의 초막을 동산처럼 헐어 버리시며 그의 절기를 폐하셨도다 여호와께서 시온에서 절기와 안식일을 잊어버리게 하시며 그가 진노하사 왕과 제사장을 멸시하셨도다
  3. 7.  여호와께서 또 자기 제단을 버리시며 자기 성소를 미워하시며 궁전의 성벽들을 원수의 손에 넘기셨으매 그들이 여호와의 전에서 떠들기를 절기의 날과 같이 하였도다
  4. 8.  여호와께서 딸 시온의 성벽을 헐기로 결심하시고 줄을 띠고 무너뜨리는 일에서 손을 거두지 아니하사 성벽과 성곽으로 통곡하게 하셨으매 그들이 함께 쇠하였도다


말씀 Talk

예레미야는 나라의 멸망을 바라보며 고통과 분노의 감정을 시적인 표현으로 풀어냈습니다. 예레미야애가를 더욱 깊이 이해하고 음미하기 위해서는 저자의 상황에 감정을 이입하며 그가 느끼는 아픔과 괴로움을 상상해 봐야 합니다. 또 하나님께서 모든 일의 주관자이심을 기억하고 이런 참상이 일어나게 두신 그분의 의도와 뜻을 묵상해야 합니다. ?
본문은 고통 중에 느끼는 분노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흥미로운 것은 고통을 당하는 자의 분노가 아닌 고통을 주는 자의 분노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점입니다. 이스라엘이 당하는 고통은 하나님께서 주신 것입니다. 분노하신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의 모든 궁과 견고한 성을 허시고, 백성에게 슬픔과 고통을 더하십니다. 게다가 성막과 성소, 절기와 제단, 제사장의 직분을 허물어 버리시며, 성전이 있는 도시 시온의 성벽마저 헐기로 결심하십니다. 특별히 8절의 ‘줄을 띠고’라는 표현에서 줄은 건축물의 수직을 측량하는 줄을 말하는데, 이는 이스라엘의 죄를 정확히 측량하시고 그에 따라 정확한 심판을 하시겠다는 표현입니다.
하나님의 진노 앞에서 예레미야는 고통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하나님께서 분노하신 대상은 ‘죄’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끔찍한 심판 선언은 모두 죄에 대해 한 치의 양보함도 없는 하나님의 분명한 마음을 나타냅니다. 냉혹한 심판은 모두 죄 때문입니다. 죄에 대한 완벽하고 철저한 징계 뒤에는 ‘의’에 대한 철저한 지지와 격려, 보호하심이 따릅니다. 하나님의 분명한 징계를 보며 우리도 죄에 대해서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사랑하지 않으면 징계하지 않습니다. 사랑의 반대말은 미움이 아니라, 무관심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철저한 징계와 분노를 묘사한 예레미야애가를 통해 하나님의 마음을 더욱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분명한 경고의 메시지 앞에서 더욱 분명한 신앙고백을 하는 가정이 되길 소망합니다.


은혜 Talk
죄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보이신 하나님 앞에서 우리는 무엇을 결심해야 할까요?

결심 Talk
죄가 아닌 의의 길을 선택하고 그 길이 우리가 가야 할 길임을 분명하게 고백하기로 결단해요.

기도 Talk
에 대한 하나님의 마음을 선명하게 알고 죄의 오염과 부패에서 벗어나게 해 주세요.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