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가정예배

가정예배

흔들리지 않는 믿음으로
(열왕기하 16:10~16)
찬송 : 341장(새 312장) 너 하나님께 이끌리어

2017. 10
8
주일


솔직담백 Talk

가족과 함께 이야기 나눠 봐요.
믿었던 친구에게 배신을 당한 적이 있나요?


Bible Talk

16장

  1. 10.  아하스 왕이 앗수르의 왕 디글랏 빌레셀을 만나러 다메섹에 갔다가 거기 있는 제단을 보고 아하스 왕이 그 제단의 모든 구조와 제도의 양식을 그려 제사장 우리야에게 보냈더니
  2. 11.  아하스 왕이 다메섹에서 돌아오기 전에 제사장 우리야가 아하스 왕이 다메섹에서 보낸 대로 모두 행하여 제사장 우리야가 제단을 만든지라
  3. 12.  왕이 다메섹에서 돌아와 제단을 보고 제단 앞에 나아가 그 위에 제사를 드리되
  4. 13.  자기의 번제물과 소제물을 불사르고 또 전제물을 붓고 수은제 짐승의 피를 제단에 뿌리고
  5. 14.  또 여호와의 앞 곧 성전 앞에 있던 놋제단을 새 제단과 여호와의 성전 사이에서 옮겨다가 그 제단 북쪽에 그것을 두니라
  6. 15.  아하스 왕이 제사장 우리야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아침 번제물과 저녁 소제물과 왕의 번제물과 그 소제물과 모든 국민의 번제물과 그 소제물과 전제물을 다 이 큰 제단 위에 불사르고 또 번제물의 피와 다른 제물의 피를 다 그 위에 뿌리라 오직 놋제단은 내가 주께 여쭐 일에만 쓰게 하라 하매
  7. 16.  제사장 우리야가 아하스 왕의 모든 명령대로 행하였더라


말씀 Talk

남유다 왕 아하스는 아람과 북이스라엘이 주도하는 반앗수르 연합 동맹을 거절해 그들의 공격을 받게 되고 앗수르에 도움을 요청합니다. 앗수르는 연합 동맹국을 무력화시켰고, 이에 대한 화답으로 남유다의 왕 아하스는 앗수르 왕 디글랏 빌레셋 3세를 만나러 앗수르의 수도 다메섹에 방문합니다. 아하스는 다메섹에서 본 우상 제단에 마음을 뺏겼고, 제사장 우리야를 시켜서 그 양식대로 새로운 제단을 만들 것을 명령합니다.
앗수르의 왕 디글랏 빌레셀 3세는 선왕들과 달리 군사적 힘으로만 주변국을 지배하기보다는 자신의 나라에 병합시켜 속국을 만드는 정책을 펼쳤습니다. 그리고 병합의 과정에서 상대방의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해 그 나라의 종교적 관습이나 토속적 관습도 적극적으로 인정해 줬고, 다만 일정한 조공을 바치는 것으로 주군과 신하의 관계를 이어 나갔습니다.
아하스가 만든 우상 제단은 앗수르의 압박을 받아 지은 것이 아닙니다. 아하스 스스로 강대국의 우상을 섬겨 자신도 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헛된 욕심의 결과였습니다. 아직 아람과 북이스라엘의 위협이 사라지지 않았고, 오히려 국가의 미래가 불투명한 시기에 아하스는 하나님을 찾기는커녕 오히려 이방 신전의 제단에 마음을 뺏겨 하나님께서 가장 싫어하시는 행동을 한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 또한 하나님 대신 다른 제단을 쌓게 하는 유혹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는 바로 현실이라는 우상입니다. 하나님을 향한 신앙도 중요하지만, 현실적으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더 많으니 하나님은 나중에 찾자는 논리를 내세우는 것입니다. 아하스의 이러한 행동은 앗수르에 나라를 뺏길 위기에 놓이는 참혹한 결과를 낳았습니다. 순간의 위기를 넘기기 위해 하나님을 등지고 현실과 타협하는 것은 ‘언 발에 오줌 누기’라는 우리나라 속담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우리가 의지해야 할 분은 하나님뿐입니다. 그분께서 인도하시는 곳에서 위기를 겪는 것이 그 반대의 삶보다 훨씬 더 귀하고 값진 삶이 될 것입니다. 위기 앞에서도 절개를 잃지 않는 믿음의 가정이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은혜 Talk

위기의 순간 하나님을 떠나지 않고 끝까지 믿음을 지키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결심 Talk
잠시의 평안과 안전을 위해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끝까지 믿음을 지켜내기로 결단해요.

기도 Talk
만군의 여호와만이 우리의 피할 곳 되심을 기억하고 그분의 날개 아래에서 참된 안전을 누리게 해 주세요.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