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가정예배

가정예배

은혜로 살아가는 우리 가정
(디도서 2:6~14)
찬송 : 456장(새 430장) 주와 같이 길 가는 것

2017. 7
30
주일


솔직담백 Talk

가족들과 함께 이야기 나눠 봅시다.
자신에게 윤리 점수를 매긴다면 몇 점을 줄 수 있을까요?

Bible Talk

2장

  1. 6.  너는 이와 같이 젊은 남자들을 신중하도록 권면하되
  2. 7.  범사에 네 자신이 선한 일의 본을 보이며 교훈에 부패하지 아니함과 단정함과
  3. 8.  책망할 것이 없는 바른 말을 하게 하라 이는 대적하는 자로 하여금 부끄러워 우리를 악하다 할 것이 없게 하려 함이라
  4. 9.  종들은 자기 상전들에게 범사에 순종하여 기쁘게 하고 거슬러 말하지 말며
  5. 10.  훔치지 말고 오히려 모든 참된 신실성을 나타내게 하라 이는 범사에 우리 구주 하나님의 교훈을 빛나게 하려 함이라
  6. 11.  모든 사람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나타나
  7. 12.  우리를 양육하시되 경건하지 않은 것과 이 세상 정욕을 다 버리고 신중함과 의로움과 경건함으로 이 세상에 살고
  8. 13.  복스러운 소망과 우리의 크신 하나님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나타나심을 기다리게 하셨으니
  9. 14.  그가 우리를 대신하여 자신을 주심은 모든 불법에서 우리를 속량하시고 우리를 깨끗하게 하사 선한 일을 열심히 하는 자기 백성이 되게 하려 하심이라


말씀 Talk

디도가 사역하는 그레데교회 성도들은 성숙한 신앙인이 아니었습니다. 지금 막 개종한 사람들도 있었고, 신앙을 가졌지만 윤리나 도덕적으로 전혀 변화되지 못한 거친 사람들이 있었습니다(1:12). 바울은 이들에게 각 계층과 남녀노소 구분 없이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공통적으로 지켜야 할 가장 기본적인 가정 윤리와 사회 윤리를 먼저 가르칩니다.
바울은 그레데교회 성도들에게 기초적인 수준의 윤리를 가르칩니다. 바울이 그들에게 이러한 내용을 가르치는 모습을 보면 그들은 아주 기본적인 행동 강령조차도 무시하며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기초적인 윤리를 가르쳤다고 해서 바울이 윤리적인 삶만을 중요하게 여긴 것은 아닙니다. 바울은 그들에게 윤리적인 삶을 살기 위해서는 하나님의 은혜가 전제돼야 한다고 강력히 말합니다.
예수님을 믿고 받아들인다고 해서 삶이 자동으로 변화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 삶의 궁극적인 변화보다 그 변화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알기 원하십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로 끊임없이 양육받아야 합니다(12절). 양육을 통해 과거의 경건하지 않은 것과 이 세상 정욕을 버리게 됩니다. 또한 현재를 신중하고 의로우며 경건하게 살 뿐 아니라, 더 나아가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나타날 미래를 소망하며 살게 됩니다.
이 모든 구별된 삶의 영적 동기 부여는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양육받을 때만 가능합니다. 성도의 윤리적 삶의 열매는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때 하나님의 교훈은 빛을 발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로 양육받아 하나님의 교훈을 빛내는 수단과 통로로 쓰임받아야 합니다. 영적으로 패역한 지금 이 시대에 하나님의 교훈을 빛내는 가정이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은혜 Talk
우리의 삶을 통해 하나님의 교훈이 빛나려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결심 Talk
하나님의 은혜로 양육받아 그리스도인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윤리를 지키고 책임을 다하며 살아가기로 결단해요.

기도 Talk
우리의 연약함을 잘 아시는 주님! 우리가 하나님께 양육받도록 인도하시고, 하나님의 교훈을 빛내는 삶을 살게 도와 주세요.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