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그림으로 보는 이달의 말씀

그림으로 보는 이달의 말씀

하나님의 백성이 지킬 구별된 삶의 원칙

2018년 10월 안승훈 강도사 (<큐틴> 디렉터)
본문 : 레위기 17장 1절~24장 23절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 땅에서 구출해 내셨고, 광야를 거쳐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인도하십니다. 그런데 그 땅의 민족들은 다양한 우상을 숭배했으며, 음란한 문화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만약 이스라엘 백성이 아무런 준비 없이 가나안에 들어간다면, 그들도 우상 숭배의 문화를 쉽게 받아들일 것이 분명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백성에게 세상 문화 속에서 구별되는 방법을 알려 주셨습니다. 그것은 예배의 규범과 예배자로서 자신을 관리하는 방법, 사회 윤리와 건전한 성생활의 원칙, 시간과 공간 및 사물을 관리하는 방법 등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백성이 삶의 모든 영역에서 구체적인 부분까지 거룩하길 원하십니다. 이스라엘 백성에게 알려 주셨던 원칙들이 오늘날 우리의 삶에는 어떻게 적용될 수 있을지 살펴봅시다.


구별된 예배의 원칙(레위기 17장)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신 거룩함을 유지하는 원칙은, 예배의 거룩함을 지키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의 예배는 바로 제사입니다. 제사의 핵심은 백성의 죗값을 제물의 생명으로 대신 치르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의 제사가 이방 민족의 우상 숭배와 구별되기를 원하셨습니다. 이방인들이 드리는 제사는 자신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신에게 바치는 선물에 가까웠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신이 있다고 생각되는 아무 장소에서나 제물을 바쳤고, 제사를 드릴 때 음란한 행위를 하기도 했으며, 제물을 마음대로 처분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이 지정된 장소에서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형식에 따라 제사를 드리게 하셨고, 제물이 된 짐승의 피가 백성의 죗값 대신임을 알 수 있도록 그 피를 함부로 다루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백성은 생명의 대가를 치름으로 인해 하나님께 나아와 예배할 수 있음을 기억하고, 예배를 함부로 여기지 말아야 합니다.


구별된 성생활과 사회 윤리의 원칙(레위기 18~20장)
하나님께서는 부부 관계의 기초가 되는 성생활이나 사회관계의 기초가 되는 사회 윤리에서도 구별된 삶을 요구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백성에게 성적으로 철저히 순결하라고 명령하십니다. 부부 관계 외에는 성관계를 맺지 못하도록 하시며, 동성애나 짐승과의 성관계, 불륜과 같은 질서를 파괴하는 관계를 가증하다고 말씀하십니다. 이와 같은 행위에는 엄격한 처벌이 뒤따르게 됩니다. 또한 하나님께서는 일상생활 속 금지 조항뿐만 아니라 백성이 적극적으로 실천해야 할 것들도 정해 주셨습니다. 여기에는 부모 공경, 안식일 성수, 소외 계층에 대한 관심과 돌봄 등 이웃 사랑으로 정리될 수 있는 실천 사항들까지 포함됩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백성에 대한 공의와 사랑을 명확히 드러내시고, 죄에 대해서는 단호한 입장을 취하시며, 이웃은 사랑으로 돌보길 원하십니다. 하나님의 백성 역시 음란함은 멀리하고, 공의와 사랑을 실천해야 합니다.


구별된 예배자의 원칙(레위기 21~22장)
하나님께서는 제물을 구별할 뿐 아니라 제물을 드리는 사람도 구별되길 원하셨습니다. 특히 제사를 주관하는 제사장이 먼저 구별되길 원하셨습니다. 제사장은 하나님 앞에서 백성을 대표하는 사람이기에 항상 정결해야 했고, 특별히 백성 전체를 위한 제사를 드리는 대제사장은 더더욱 구별돼야 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시체를 만지는 것은 부정한 일이기에 금지됐지만, 부모의 시신을 만지는 것은 특별한 규정에 따라 허용됐습니다. 그런데 대제사장은 그마저도 금지됐습니다. 또한 제사장은 시신을 다루는 경우뿐 아니라, 평소의 식생활에서도 구별돼야 했습니다. 제사장과 그의 가족은 백성이 드리는 제물의 일부를 먹을 수 있었는데, 제물을 먹을 때는 항상 자신을 돌아보고 정해진 장소에서, 정해진 가족만 먹을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백성이 예배자로서 거룩함을 유지할 뿐 아니라, 음식을 먹는 가장 기본적인 일상생활에서도 거룩한 태도를 잃지 않길 원하십니다.


구별된 시간과 장소의 원칙(레위기 23~24장)
하나님께서는 백성이 구별해야 할 특별한 시간과 장소 또한 정해 주십니다. 백성이 거룩히 지켜야 할 시간은 하나님께서 정하신 절기입니다. 가장 기본적으로 구별되는 절기는 안식일로,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신 후 안식하셨던 것을 기억하며 인간이 자신의 계획과 노동을 잠시 멈추고 하나님께 시간과 그 결과물을 내어 맡기는 시간입니다. 이 시간을 통해 백성은 자신이 삶의 주관자가 아니며,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살아간다는 것을 이해하고 하나님께 감사하는 시간을 갖게 됩니다. 또한 하나님의 백성은 거룩한 공간인 성소를 깨끗이 유지하며, 이를 위해 반복적으로 관리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했습니다. 특별히 성소를 밝히는 등잔불이 항상 꺼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했습니다. 또한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 앞에 있음을 상징하는 성소 안에 놓여진 열두 개의 떡 역시 정해진 규정에 따라 관리해야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시간과 장소, 사물을 사용하셔서 하나님의 백성이 구별됨을 나타내게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예배의 방식을 구별해 드리고, 자신의 삶의 규범을 구별해 드리며, 예배자로서 자신을 구별해 준비하고, 때론 특별한 시간과 장소를 구별해 자신이 세상과 구별된 거룩한 존재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백성은 다양한 영역과 방법을 통해 내가 하나님의 구별된 백성임을 기억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나는 예배자로서 삶을 구별해 준비하는지, 정결한 삶의 규범을 지키고 있는지, 때론 특별한 시간과 장소를 통해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정체성을 새롭게 세우며 살아가고 있는지 돌아봅시다. 그래서 구별된 백성으로 살아가기 위해 삶의 다양한 영역에서 거룩함을 지키는 <큐틴> 친구들이 되길 바랍니다.Q

Vol.71 2018년 10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