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Entertain-Zone 문화 읽기

문화 읽기

[음반 소개] 사랑하는 자여- 소리엘

2018년 06월 손한나 (카카오)

너희의 시간이 별과 같이 빛나길 축복해

몇 년 전 교회학교를 섬길 때 만났던 학생 한 명이 오랜만에 연락을 했다. 벌써 대학생이 됐다고. 우리가 함께 지낸 시간을 횟수로 따지면 일주일에 한 번, 그것도 1년이 전부였는데, 짧다면 짧은 그 시간을 잊지 않고 기억해 준 것이다. 어쩌면 나는 좋아했던 웹툰의 대사처럼, ‘내 몫의 십대는 이미 다 써 버렸지만 그들의 십대에 다시 한 번 무임승차하는 게 좋았던 것’뿐인데 뭉클하기까지 했다.
그때의 기억은 내게도 무척 소중하다. 하나님께서 응답하셨다며 울먹이던 누군가의 나눔은 마치 지난날의 내 것 같았고, 언젠가의 수련회에서는 마지막 날 조원끼리 쓴 롤링페이퍼를 집으로 돌아가는 내내 소중히 들고 있던 그 마음들을 너무 잘 알 것 같았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 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나 간구하네’ 이 찬양을 들을 때마다 마음이 뭉클해지는 것은 우리가 함께 서로의 등에 손을 얹고 눈물로 기도했던 지난날이 떠오르기 때문일 것이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이 시대의 십대들 역시 앞으로 인생의 깊은 골짜기를 지나기도 하고 힘든 폭풍우를 마주하기도 하겠지만, 늘 우리의 주인 되신 하나님을 신뢰하며 나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리고 그 길을 걸어갈 그들의 시간이 항상 별과 같이 빛나길 소망한다.Q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