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소그룹성경공부

소그룹성경공부

위로의 하나님

2017년 06월 3주 (2017-06-18)
본문 : 열왕기상 19장 1절~14절

마음의 문을 열며
불안이나 초조함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은 경험이 있나요? 우울증에 걸린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 적은 없나요? 우울증은 청소년에게도 나타납니다. 그렇다고 두려워할 일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우울함과 스트레스도 능히 이길 힘을 주시기 때문입니다. 갈멜 산 전투를 승리로 이끈 위대한 영웅 엘리야도 악한 왕비 이세벨의 위협적인 말에 마음이 무너져 우울함을 느끼며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그렇다면 엘리야는 좌절을 어떻게 극복했는지 본문을 통해 살펴봐요.


말씀의 씨를 뿌리며
1. 바알 선지자 450명과의 대결에서 승리한 엘리야는 어떤 통보를 받게 되나요?(2절)


2. “내일 이맘때까지 너를 죽이겠다!”라는 협박을 들은 엘리야는 어떻게 반응했나요?(3~4절) 그때 엘리야는 어떤 마음이 들었을까요?


3. 지쳐 쓰러져 자는 엘리야에게 누가 찾아왔으며, 무엇을 행했나요?(5, 7절) 도움을 받은 엘리야는 무엇을 할 수 있었나요?(8절)


4. 용기를 주시기 위해 두 번이나 찾아오신 하나님께 두 번 모두 같은 말로 투덜대며 한탄하는 엘리야를 보면서 무엇을 느끼나요?(9~10, 13~14절)


5. 두려움과 좌절로 낙망할 때 하나님께서 반응하시지 않는 것처럼 보여서 하나님으로부터 멀리 도망간 경험이 있나요? 그때 하나님께서 보내신 천사는 누구였으며, 나를 위로하신 세미한 음성은 무엇이었나요?


6. 실패, 넘어짐, 우울, 실망, 허탈감은 언제든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때 하나님의 위로와 세미한 음성을 듣기 위해 무엇을 결단할지 함께 나눠 봐요.


삶의 열매를 거두며
바알 선지자들과의 결투에서 승리한 영웅 엘리야지만, 자신의 생명이 이세벨 손에 달렸다는 생각이 들자 무려 160km나 떨어진 브엘세바의 광야로 도망칩니다. 낙심하고 탈진한 그는 ‘자신은 실패자니, 목숨을 가져가 달라’며 하나님 앞에서 좌절한 모습을 보입니다. 천사는 구운 떡과 물을 가져와 그를 어루만지며 위로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산을 가르는 폭풍, 지진, 불로 자신의 위엄을 드러내시고 세미한 음성으로 엘리야에게 나타나셨습니다. 또한 엘리야의 목숨이 연약한 인간 이세벨의 손이 아닌, 영원하신 여호와의 손에 달렸음을 보여 주셨습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신음을 듣고 찾아오셔서 위로해 주십니다. 지치고 힘들고 낙망되더라도 그때마다 응답하시고 찾아오시는 하나님의 위로에 힘입어 다시 일어서는 여러분이 되길 소원합니다.


Vol.55 2017년 6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qteen@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