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가정예배

가정예배

지식 말고 사랑으로!
(고린도전서 8:1~7)
찬송 : 369장(새 218장) 네 맘과 정성을 다하여서

2020. 8
30
주일


솔직담백 Talk

가족과 함께 이야기 나눠 봐요.
하나님을 사랑하는 데에 방해가 되는 것은 무엇인가요?


Bible Talk

8장

  1.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은 한 분밖에 없는 줄 아노라
  5. 5.  비록 하늘에나 땅에나 신이라 불리는 자가 있어 많은 신과 많은 주가 있으나
  6. 6.  그러나 우리에게는 한 하나님 곧 아버지가 계시니 만물이 그에게서 났고 우리도 그를 위하여 있고 또한 한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계시니 만물이 그로 말미암고 우리도 그로 말미암아 있느니라
  7. 7.  그러나 이 지식은 모든 사람에게 있는 것은 아니므로 어떤 이들은 지금까지 우상에 대한 습관이 있어 우상의 제물로 알고 먹는 고로 그들의 양심이 약하여지고 더러워지느니라


말씀 Talk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는 높은 사회적 신분에 걸맞은 도덕적 의무를 뜻하는 말로, 그들이 가진 재물과 지위를 통해 사회에 덕을 세워야 한다는 의미를 갖습니다. 만약 그들이 자신들의 권력으로 횡포를 저지르고, 그로 인해 사람들이 고통스러워한다면 그 공동체와 사회는 바로 세워질 수 없습니다.
당시 고린도지역에는 많은 도시에서 유입된 우상과 이방신들에게 바쳤던 제물을 시장에 내다 팔고, 그 제물을 사 먹는 일이 비일비재했습니다. 교회 안에는 우상에게 바쳤던 음식을 먹어도 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과 먹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이들의 논쟁 사이에서 성도들은 무엇이 옳은지 혼란스러웠습니다.
이에 대해 바울은 지식이 사람을 교만하게 하며, 공동체를 세우는 것은 지식이 아닌 사랑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우상에게 바친 제물을 아무렇지 않게 먹는 성도들을 책망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우상은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지식을 내세우며 거리낌 없이 우상에게 바쳐진 음식을 먹었고, 이 모습을 보고 실망하며 믿음에 있어 넘어지는 형제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그리스도인이라면 사소할지라도, 사람을 살리고 공동체의 덕을 세우는 일에 힘써야 한다고 말합니다.
내가 하는 말이나 행동이 객관적으로 볼 때 잘못되지 않았을지라도 그로 인해 상처받고 마음이 어려워진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모습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내가 지식만을 내세우며 다른 사람을 판단하는 것보다, 가진 것을 통해 공동체에 덕을 세우고 생명을 살리기 바라십니다.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나를 사랑하셨던 예수님의 사랑을 기억하며, 그 사랑을 본받아 이웃과 공동체를 살리는 복된 가정이 되기를 바랍니다.


은혜 Talk
공동체에 덕을 세우고 사람을 살리기 위해 나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결심 Talk
공동체와 이웃을 위해 내가 가진 것을 올바로 사용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기로 결단해요.

기도 Talk
예수님의 사랑을 본받아 공동체와 이웃을 살리는 가정이 되게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