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가정예배

가정예배

가진 것을 포기하는 순종
(누가복음 20:9~17)
찬송 : 351장(새 321장) 날 대속하신 예수께

2018. 7
1
주일


솔직담백 Talk

가족과 함께 이야기 나눠 봐요.
하나님께 순종하는 삶을 살려고 할 때 포기해야 하는 것이 있나요?

Bible Talk

20장

  1. 9.  그가 또 이 비유로 백성에게 말씀하시기 시작하시니라 한 사람이 포도원을 만들어 농부들에게 세로 주고 타국에 가서 오래 있다가
  2. 10.  때가 이르매 포도원 소출 얼마를 바치게 하려고 한 종을 농부들에게 보내니 농부들이 종을 몹시 때리고 거저 보내었거늘
  3. 11.  다시 다른 종을 보내니 그도 몹시 때리고 능욕하고 거저 보내었거늘
  4. 12.  다시 세 번째 종을 보내니 이 종도 상하게 하고 내쫓은지라
  5. 13.  포도원 주인이 이르되 어찌할까 내 사랑하는 아들을 보내리니 그들이 혹 그는 존대하리라 하였더니
  6. 14.  농부들이 그를 보고 서로 의논하여 이르되 이는 상속자니 죽이고 그 유산을 우리의 것으로 만들자 하고
  7. 15.  포도원 밖에 내쫓아 죽였느니라 그런즉 포도원 주인이 이 사람들을 어떻게 하겠느냐
  8. 16.  와서 그 농부들을 진멸하고 포도원을 다른 사람들에게 주리라 하시니 사람들이 듣고 이르되 그렇게 되지 말아지이다 하거늘
  9. 17.  그들을 보시며 이르시되 그러면 기록된 바 건축자들의 버린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느니라 함이 어찜이냐


말씀 Talk

예수님께서는 포도원 농부의 비유를 말씀하십니다. 한 사람이 포도원을 만들어 농부들에게 맡기고 다른 나라에 가게 됐습니다. 시간이 흘러 포도원 주인은 포도원 소출의 일부를 얻기 위해 자신의 종을 농부들에게 보냈습니다. 그런데 농부들은 종을 몹시 때리고 그냥 돌려보냈습니다. 그 이후로 주인이 두 번이나 더 종을 보냈지만, 농부들은 그들 또한 때리고 내쫓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주인은 ‘내 아들은 존중해 주겠지’라는 생각으로 자신의 아들을 보냈고, 주인의 기대와는 달리 농부들은 ‘아들을 죽이면 이 포도원이 우리 것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아들을 내쫓아 죽였습니다. 화가 난 주인은 농부들에게서 포도원을 빼앗아 다른 사람들에게 주고, 농부들을 처형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성전에서 종교지도자들과 권위에 대해 논쟁하신 후 이 비유를 말씀하셨습니다. 종교지도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백성에게 가르치고, 하나님의 뜻에 순종해 하나님을 섬겨야 하는 자들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시고 기적을 일으키시자, 자신들이 누려온 것들을 예수님께 빼앗기게 될까봐 두려워 예수님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예수님을 죽이려고 했습니다. 그들은 결국 농부가 포도원 주인의 아들을 죽인 것처럼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아 죽였습니다.
내 모습을 돌아봅시다. 내 것을 포기하지 못하고 주변 사람을 괴롭게 하는 것은, 종교지도자들이 예수님께 한 행동과 다를 바 없습니다. 내가 받는 칭찬을 놓치게 될까봐 친구를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고 있지는 않나요? 학교나 교회에 새로 온 친구에게 마음을 열고 다가가기보다 오히려 텃세를 부린 적은 없나요?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내 뜻이나 욕심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입니다. 설령 그것이 내가 가진 것을 포기하는 것을 의미할지라도,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것이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도리입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깨달아 그 뜻대로 살아가는 가정이 되길 소망합니다.


은혜 Talk
내 욕심을 내려놓고 하나님께 순종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요?

결심 Talk
가진 것을 움켜잡는 것이 아니라 기쁘게 내어놓음으로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기로 결단해요.


기도 Talk
기쁜 마음으로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가정이 되게 해 주세요.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