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가정예배

가정예배

구원의 감격을 누리는 가정
(누가복음 5:17~25)
찬송 : 265장(새 516장) 옳은 길 따르라 의의 길을

2018. 4
8
주일


솔직담백 Talk

가족과 함께 이야기 나눠 봐요.
가장 절박하게 기도했던 내용은 무엇인가요?

Bible Talk

5장

  1. 17.  하루는 가르치실 때에 갈릴리의 각 마을과 유대와 예루살렘에서 온 바리새인과 율법교사들이 앉았는데 병을 고치는 주의 능력이 예수와 함께 하더라
  2. 18.  한 중풍병자를 사람들이 침상에 메고 와서 예수 앞에 들여놓고자 하였으나
  3. 19.  무리 때문에 메고 들어갈 길을 얻지 못한지라 지붕에 올라가 기와를 벗기고 병자를 침상째 무리 가운데로 예수 앞에 달아 내리니
  4. 20.  예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이르시되 이 사람아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시니
  5. 21.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이 생각하여 이르되 이 신성 모독 하는 자가 누구냐 오직 하나님 외에 누가 능히 죄를 사하겠느냐
  6. 22.  예수께서 그 생각을 아시고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 마음에 무슨 생각을 하느냐
  7. 23.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는 말과 일어나 걸어가라 하는 말이 어느 것이 쉽겠느냐
  8. 24.  그러나 인자가 땅에서 죄를 사하는 권세가 있는 줄을 너희로 알게 하리라 하시고 중풍병자에게 말씀하시되 내가 네게 이르노니 일어나 네 침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라 하시매
  9. 25.  그 사람이 그들 앞에서 곧 일어나 그 누웠던 것을 가지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자기 집으로 돌아가니


말씀 Talk

예수님께서 병든 자를 치유하시던 어느 날, 갑자기 침상 하나가 지붕 위에서 내려옵니다. 사람들이 너무 많아 예수님께 다가갈 수 없자, 중풍병자를 데려온 사람들이 지붕을 뚫어 침상째 줄에 달아 내린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믿음을 “보셨”습니다(20절). 여기에 나타난 ‘보다’는, 단순히 눈으로 보는 것을 넘어 그들의 믿음을 판단하고 속마음까지 꿰뚫어 보셨다는 의미입니다. 그들의 마음을 보신 예수님께서는 중풍병자의 병이 치료됐다고 말씀하시지 않고, “네가 죄 사함을 받았다”라고 선포하십니다(20절).
이 말을 들은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은 신성모독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시 신성모독이란 매우 심각한 죄목이었지만, 예수님께서는 두려워하지 않으셨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는 육신의 병을 고치는 것뿐 아니라, 영혼 구원을 목적으로 이 땅에 오셨음을 전하고 싶으셨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죄에 매여 살던 이전의 삶에서 놓였다고 선언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선포에 중풍병자는 침상에서 일어나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습니다. 죄 사함을 받는 것은 병자가 낫는 것과 비슷합니다. 평생 묶여 있던 것에서 해방되는 것입니다. 당시 사람들은 대부분 물리적인 병 고침만을 원했습니다. 당장의 필요에 급급해서 오히려 예수님께 반드시 받아야 하는 것에는 관심이 없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죄로부터의 해방이었습니다.
우리도 당시 사람들처럼 예수님께 현실적인 필요만을 채워 달라고 구할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우리 영혼의 갈증을 채우는 샘물을 주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육체의 필요를 채우는 것은 영적인 필요를 채우는 것보다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리 가정은 예수님을 어떤 분으로 모시고 있나요? 예수님을 육신의 필요를 채우는 요술 램프의 지니처럼 대우하고 있지는 않나요? 육신의 필요를 해결하면 당연히 기쁘겠지만, 우리는 영혼이 낫기를 더욱 소망해야 합니다. 구원의 진정한 의미가 살아 있는 가정이 되길 소망합니다.


은혜 Talk
예수님을 내 소원을 들어주는 요술 램프처럼 여기지 않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결심 Talk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구원의 진정한 의미를 놓치지 않기로 결단해요.

기도 Talk
예수님께서 이루신 구원의 감격과 은혜를 날마다 누리며 살게 도와주세요.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