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가정예배

가정예배

머뭇거리지 않는 순종
(열왕기하 13:14~19)
찬송 : 396장(새 356장) 주 예수 이름 소리 높여

2017. 10
1
주일


솔직담백 Talk

가족과 함께 이야기 나눠 봐요.
머뭇거리며 주저하다가 좋은 기회를 놓친 적이 있나요?

Bible Talk

13장

  1. 14.  엘리사가 죽을 병이 들매 이스라엘의 왕 요아스가 그에게로 내려와 자기의 얼굴에 눈물을 흘리며 이르되 내 아버지여 내 아버지여 이스라엘의 병거와 마병이여 하매
  2. 15.  엘리사가 그에게 이르되 활과 화살들을 가져오소서 하는지라 활과 화살들을 그에게 가져오매
  3. 16.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왕의 손으로 활을 잡으소서 하매 그가 손으로 잡으니 엘리사가 자기 손을 왕의 손 위에 얹고
  4. 17.  이르되 동쪽 창을 여소서 하여 곧 열매 엘리사가 이르되 쏘소서 하는지라 곧 쏘매 엘리사가 이르되 이는 여호와를 위한 구원의 화살 곧 아람에 대한 구원의 화살이니 왕이 아람 사람을 멸절하도록 아벡에서 치리이다 하니라
  5. 18.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6. 19.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말씀 Talk

요아스가 남유다의 왕이 된 지 37년 되던 해, 그리고 북이스라엘 왕 여호아하스가 통치한 지 14년 되던 해, 여호아하스의 아들인 또 다른 북이스라엘의 요아스가 아버지와 공동으로 나라를 다스리게 됐습니다. 북이스라엘 요아스의 통치는 16년 동안 계속됐습니다. 그는 여느 북이스라엘의 왕들처럼 여로보암의 죄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매우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의 통치 시기에 엘리사도 나이가 들어 죽을 때가 임박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요아스는 엘리사를 찾아가 눈물을 흘리며 “이스라엘의 병거와 마병이여!”라고 외치며 슬퍼합니다. 이 말은 과거 엘리사가 스승 엘리야를 떠나보낼 때 안타까워 외쳤던 말입니다. 병거와 마병은 나라의 군사력을 의미하는 말로, 엘리야와 엘리사가 북이스라엘에 얼마나 큰 힘이 됐는지를 나타냅니다.
엘리사는 슬퍼하는 요아스에게 두 가지 징표를 보입니다. 첫째는 화살을 동쪽 창을 향해 쏘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아람을 이기게 하실 하나님의 상징입니다. 둘째는 화살을 집어 땅을 치라는 것입니다. 요아스는 화살을 땅에 세 번 쳤는데, 엘리사는 좀 더 많이 치지 않은 것에 대해 화를 냅니다. 그가 화를 낸 이유는 화살을 한 번 치는 것은 북이스라엘의 적국 아람과의 전투에서 거두는 한 번의 승리를 뜻하는 것인데, 요아스가 적극적으로 대여섯 번을 쳤다면 완벽하게 승리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요아스에게 몇 번을 두드리는 것이 전쟁의 승리라고 미리 말해 줬다면 그는 당연히 세 번으로 그치지 않았을 것입니다. 여기에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진짜 믿음의 순종은 결과를 다 알고 하는 계산된 순종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진실한 순종은 일상에서부터 시작되며 비록 미래가 불확실하더라도 늘 적극적인 믿음으로 하나님을 붙잡아야 합니다. 요한계시록에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 차지도 아니하고 덥지도 아니하면 그를 토하여 내치시겠다는 말씀이 있습니다. 우리는 미지근한 태도를 버리고, 분명하고 결단력 있으며, 적극적이고 일관적인 태도를 취해야 합니다.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일하심을 발견하는 가정이 되길 소망합니다.

은혜 Talk
결과와 상관없이 하나님의 뜻에 온전히 순종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결심 Talk
하나님을 향해 매 순간 머뭇거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순종할 수 있도록 결단해요.

기도 Talk
계산하거나 머뭇거리는 신앙이 아닌, 적극적이고 결단력 있는 신앙을 가질 수 있게 해 주세요.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