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가정예배

가정예배

자녀 된 특권을 누리는 가정
(갈라디아서 4:1~11)
찬송 : 499장(새 442장) 저 장미꽃 위에 이슬

2017. 7
16
주일


솔직담백 Talk

가족과 함께 이야기 나눠 봐요.
나만이 가진 특권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Bible Talk

4장

  1. 1.  내가 또 말하노니 유업을 이을 자가 모든 것의 주인이나 어렸을 동안에는 종과 다름이 없어서
  2. 2.  그 아버지가 정한 때까지 후견인과 청지기 아래에 있나니
  3. 3.  이와 같이 우리도 어렸을 때에 이 세상의 초등학문 아래에 있어서 종 노릇 하였더니
  4. 4.  때가 차매 하나님이 그 아들을 보내사 여자에게서 나게 하시고 율법 아래에 나게 하신 것은
  5. 5.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을 속량하시고 우리로 아들의 명분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6. 6.  너희가 아들이므로 하나님이 그 아들의 영을 우리 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빠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
  7. 7.  그러므로 네가 이 후로는 종이 아니요 아들이니 아들이면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유업을 받을 자니라
  8. 8.  그러나 너희가 그 때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여 본질상 하나님이 아닌 자들에게 종 노릇 하였더니
  9. 9.  이제는 너희가 하나님을 알 뿐 아니라 더욱이 하나님이 아신 바 되었거늘 어찌하여 다시 약하고 천박한 초등학문으로 돌아가서 다시 그들에게 종 노릇 하려 하느냐
  10. 10.  너희가 날과 달과 절기와 해를 삼가 지키니
  11. 11.  내가 너희를 위하여 수고한 것이 헛될까 두려워하노라


말씀 Talk

우리가 처음 이 땅에 태어날 때에는 하나님도 예수님도 알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초등학문과 같은 세상의 질서에 매여 있는 삶을 살았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삶을 스스로 뛰어넘을 수 없기 때문에 종과 다를 바 없습니다. 그런 우리를 예수님께서는 종의 굴레에서 벗어나게 해 주셨습니다.
이런 엄청난 신분의 변화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갈라디아교회 성도들은 이전의 초등학문으로 돌아가려는 회귀 본능을 보였습니다. 율법 아래로 돌아가 은혜를 놓쳤고, 우상 숭배를 행했습니다. 바울은 갈라디아교회 성도들을 향해 자신이 복음을 전하기 위해 들인 수고가 헛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하며 진리의 복음에서 떠나지 말 것을 권면합니다.
우리 안에는 끊임없이 이전의 모습으로 회귀하려는 본능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영적 긴장감을 갖고 자신을 살펴야 합니다. 바울은 이러한 영적 긴장감을 유지하려면 십자가의 은혜로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는 ‘자녀의 특권’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천지 만물을 지으시고 무소부재하신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고 우리를 자녀로 대우해 주십니다.
그런데 아무리 특별한 권리라고 해도 사용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입니다. 우리는 매일의 삶에서 하나님을 아버지로 불러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아버지로 부르면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부름에 응답해 주십니다. 또한 ‘자녀의 특권’을 매일 확인하고 누릴 때 더 이상 옛 모습으로 돌아가지 않게 됩니다.
그뿐 아니라 자녀에게는 아버지로부터 받을 유업(유산)이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습니다. 이를 성령님께서 보증해 주십니다. 이런 엄청난 특권이 우리에게 있는데 어떻게 다시 세상의 초등학문과 같은 율법 아래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모든 가정이 이 특권을 놓치지 않고 하나님과의 튼튼한 관계를 세워 흔들리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은혜 Talk
구원받은 백성으로서 세상의 초등학문으로 돌아가지 않고 하나님 자녀의 특권을 누리려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결심 Talk
하나님의 자녀 된 특권을 기억하고 매일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누릴 수 있는 풍성한 은혜를 붙잡기로 결단해요.

기도 Talk
세상에서 좋아 보이는 어떤 것보다도 하나님 자녀 된 특권이 가장 귀한 것임을 잊지 않게 하시고,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은혜를 누리게 해 주세요.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