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소그룹성경공부

소그룹성경공부

나는 누구인가?

2018년 12월 2주 (2018-12-09)
본문 : 데살로니가전서 2장 1절~12절

2장

  1. 1.  형제들아 우리가 너희 가운데 들어간 것이 헛되지 않은 줄을 너희가 친히 아나니
  2. 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우리가 먼저 빌립보에서 고난과 능욕을 당하였으나 우리 하나님을 힘입어 많은 싸움 중에 하나님의 복음을 너희에게 전하였노라
  3. 3.  우리의 권면은 간사함이나 부정에서 난 것이 아니요 속임수로 하는 것도 아니라
  4. 4.  오직 하나님께 옳게 여기심을 입어 복음을 위탁 받았으니 우리가 이와 같이 말함은 사람을 기쁘게 하려 함이 아니요 오직 우리 마음을 감찰하시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려 함이라
  5. 5.  너희도 알거니와 우리가 아무 때에도 아첨하는 말이나 탐심의 탈을 쓰지 아니한 것을 하나님이 증언하시느니라
  6. 6.  또한 우리는 너희에게서든지 다른 이에게서든지 사람에게서는 영광을 구하지 아니하였노라
  7. 7.  우리는 그리스도의 사도로서 마땅히 권위를 주장할 수 있으나 도리어 너희 가운데서 유순한 자가 되어 유모가 자기 자녀를 기름과 같이 하였으니
  8. 8.  우리가 이같이 너희를 사모하여 하나님의 복음뿐 아니라 우리의 목숨까지도 너희에게 주기를 기뻐함은 너희가 우리의 사랑하는 자 됨이라
  9. 9.  형제들아 우리의 수고와 애쓴 것을 너희가 기억하리니 너희 아무에게도 폐를 끼치지 아니하려고 밤낮으로 일하면서 너희에게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였노라
  10. 10.  우리가 너희 믿는 자들을 향하여 어떻게 거룩하고 옳고 흠 없이 행하였는지에 대하여 너희가 증인이요 하나님도 그러하시도다
  11. 11.  너희도 아는 바와 같이 우리가 너희 각 사람에게 아버지가 자기 자녀에게 하듯 권면하고 위로하고 경계하노니
  12. 12.  이는 너희를 부르사 자기 나라와 영광에 이르게 하시는 하나님께 합당히 행하게 하려 함이라

 마음의 문을 열며
많은 청소년들이 미래에 무엇을 하며 살아야 하는지, 자신이 무엇을 잘할 수 있는지에 대한 답을 찾고 싶어 합니다. 이를 위해 청소년들은 스스로에게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엇을 위해 태어났는가?’라는 질문을 자주 던집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이 명확하면 자신이 처한 상황에 상관없이 자신감을 회복하고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감옥이라는 험한 상황 속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바울의 고백과 함께, 나를 향한 질문에 대한 답을 본문을 통해 살펴봐요. 


말씀의 씨를 뿌리며
1. 데살로니가에 이르기 전 바울 일행은 빌립보에서 어떤 일을 당했나요?(2절)
 


2. 빌립보에서 당한 일에도 불구하고 바울 일행은 데살로니가에서 복음을 전합니다(2절). 그들이 데살로니가에서 복음을 전한 목적은 무엇인가요?(3~4절)


3. 바울 일행이 데살로니가교회 성도들을 향해 가진 마음은 무엇인가요? 바울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런 마음을 가질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요?(8절)


4. 바울이 데살로니가교회 성도들에게 권면과 위로, 경계를 한 이유는 무엇입니까?(11~12절) 바울이 자신의 상황과 상관없이 하나님의 사명자로서 사역하는 것을 보며 무엇을 느끼나요?


5.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사명자로서 한 영혼을 소중히 여기고 사랑하며 살기를 원하십니다. 나는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며 살아가고 있나요?


6. 사명자의 삶을 살기 위해서는 목자의 심정이 필요합니다. 목자의 심정으로 주변 사람들을 사랑하기 위해 결단해야 할 부분을 써 보고, 이를 위해 함께 기도해요.


삶의 열매를 거두며
바울은 빌립보에서 고난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데살로니가교회 성도들에게 기쁨으로 복음을 전합니다. 고난의 아픈 기억을 갖고 있는 그가 열정적으로 다시 복음을 전할 수 있었던 것은 한 영혼을 향한 사랑 때문입니다. 바울은 자신의 상황이나 환경과 관계없이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을 위해 자신 역시 기쁨으로 복음을 전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이것이 바로 부르심을 받은 ‘사명자의 삶’입니다. 사명자의 삶은 철저하게 하나님의 마음에 맞춰져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바울과 같은 ‘사명자’로 부르셨습니다. 예수님을 통해 우리 안에 사랑의 사명이 뿌리 깊이 자리 잡았음을 기억하고, 목자의 심정으로 이 땅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며 살아가는 제자가 되길 바랍니다.

Vol.73 2018년 12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qteen@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