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성경지리

성경지리

시내 산에서 시온 산까지

2017년 12월 이문범 교수 (사랑누리교회, 총신대학원 성지연구소)

 시내 산에서 1박 2일 만에 400km 넘게 달려 예루살렘에 도착했다. 예루살렘의 또 다른 이름은 ‘시온 성’이다. 원래 예루살렘 안에 있던 다윗 성이 시온 산으로 불리다 성전이 세워진 후에는 성전 산을 시온 산으로 불렀다. 히브리서에서는 시내 산과 예루살렘, 그리고 하늘의 예루살렘을 비교한다(히 12:21~22). 지리적으로 시내 산과 예루살렘은 위의 지도에서 보는 것같이 같은 산맥에 위치하며, 이 산맥은 헐몬 산(시 133편)까지 이어진다.


‘헐몬 산 - 시온 산 - 시내 산’의 관계
시내 산에서 모세는 성막의 설계도를 받고 성소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 성막은 광야 생활을 거친 후 실로를 지나 예루살렘에서 성전이라는 건물로 바뀐다.
변화 산으로 여겨지는 헐몬 산에서 예수님께서는 모세와 만나 자신의 죽음에 대해 말씀하시고, 시온 산으로 향하셨다. 대제사장 되신 예수님, 성전 되신 예수님께서는 이곳 감람 산 베다니에 이르러 마리아가 드린 향유 옥합으로 기름 부음을 받으시고 시온 산에서 우리 생명을 대신해 죽으심으로 영생의 복을 주셨다.
“머리에 있는 보배로운 기름이 수염 곧 아론의 수염에 흘러서 그의 옷깃까지 내림 같고 헐몬의 이슬이 시온의 산들에 내림 같도다 거기서 여호와께서 복을 명령하셨나니 곧 영생이로다”(시 133:2~3).


시내 산과 시온 산의 공통점
시내 산과 시온 산은 성소라는 공통점이 있다. 히브리서를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유대인들의 제사 제도, 특히 제사 때 대제사장과 성막, 성전의 모습 등을 알아야 한다.
성소의 가장 중심에는 거룩하고 거룩한(Holy of Holy) 장소, 지성소가 있다. 그 방의 중심에 언약궤가 있는데, 언약궤 덮개 위의 판을 ‘시은소’, ‘은혜의 보좌’라고 말한다. 왜냐하면 이곳에 대제사장이 피를 뿌려 이스라엘의 죄를 속하기 때문이다.
덮개 위 좌우에 두 천사가 서로 마주보고 있다. 대제사장은 대속죄일에 천사가 보고 있는 언약궤 덮개 위에 1년에 한 번 피를 뿌려 언약을 갱신한다. 그러면 두 천사는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이스라엘이 언약을 잘 지켰는지 살펴본다.
그러나 인간은 스스로의 힘만으로 언약을 지킬 수 없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듯이 마음으로 음욕을 품는 자는 간음한 자요, 형제에게 화를 내는 자마다 심판을 받게 되고, 욕을 한 자는 살인자가 되기 때문이다(마 5:21~28). 이런 기준에 의하면 당연히 언약은 파기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언약궤 위에 피를 뿌림으로써 또 한 번의 유월절이 일어나게 된다. 천사가 피를 보고 넘어감으로써 또 1년간 언약이 갱신된다.


우리의 대제사장이신 예수님
히브리서 저자는 예수님을 자비하시고 신실하신 대제사장이라고 말한다(2:17, 3:1, 4:1~15, 5:5, 13:11~12). 예수님은 우리의 대제사장으로 오셔서 단번에 온전한 제사를 드리셨다(7:27, 9:28). 그 증거로 예수님께서 죽으실 때 성전 휘장이 위에서 아래로 찢어졌다.
그러므로 우리는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해 은혜의 보좌 앞으로 담대히 나갈 수 있게 됐고, 예수님의 피로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게 됐다. 그래서 이제 의인은 믿음으로 산다(10:19, 38).Q


Vol.61 2017년 1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