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큐틴(Q-Teen) Bible-Zone 그림으로 보는 이달의 말씀

그림으로 보는 이달의 말씀

어두운 시대를 밝히는 바울의 ‘밤 편지’

2017년 07월 안승훈 전도사 (<큐틴> 디렉터)
본문 : 갈라디아서 1장 1절~6장 18절

바울은 첫 전도 여행을 마치고 갈라디아서를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전도 여행을 마친 후 일생을 정리하며 동역자들에게 여러 편지를 썼는데, 그중 하나가 디도서였습니다. 첫 번째 사역을 마친 후의 소감과 마지막 사역을 마무리하는 소감은 분명 달랐을 것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의 삶은 갈수록 어려워졌습니다. 로마 제국은 갈수록 그리스도인을 핍박했고, 유명한 네로의 박해가 임박했습니다. 어두운 밤 같은 시절을 맞아, 바울은 동역자들과 성도들에게 편지를 띄워 복음에 대한 확신과 그들에 대한 사랑을 표현합니다. 바울의 편지는 어두운 밤을 지나는 성도들에게 반딧불처럼 밝게 빛났을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사도 바울이 두 편지를 통해 전한 평생을 바쳐 지킨 마음, 오늘 우리에게는 어떻게 적용될까요?











나를 잊지 마세요(갈라디아서 1~2장)
평생을 복음에 대해서만 증거한 바울이지만, 성도들과 동역자들에게 쓴 편지의 시작에는 웬일인지 자신이 얼마나 복음을 위해 어려운 시간을 보냈는지를 설명하고, 성도들, 사도들과 짧지만 아름다운 교제를 나눴다는 것을 기억해 달라고 썼습니다. 그가 이렇게 자신이 누구인지 기억해 달라며 자신과 관련된 이야기를 길게 말하는 것은 스스로를 드러내기 위함이 아니었습니다. 우리는 좋은 이야기를 들을 때 그 내용과 함께 누가 말했는지에 대해서도 중요하게 여깁니다. 성도들에게 거짓 복음을 퍼뜨리던 사람들은 바울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하며 바울이 전한 복음마저 사람들이 믿지 못하게 만들었습니다. 바울은 성도들에게 자신이 말하는 진정한 복음이 무엇인지 다시 기억해 달라고 자세히 이야기합니다.

 





복음, 그 사랑의 가장 오랜 이야기를 기억하세요(갈라디아서 3~4장)
바울과 복음을 오해하던 사람들은 주로 유대인이거나 그들의 영향을 많이 받은 사람들이었습니다. 유대인들은 오래 전부터 율법을 지키는 것이 하나님께서 주시는 복을 받는 전제 조건이라는 문화 속에서 살았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율법을 지키기도 전에 믿음으로 구원을 받는다는 복된 소식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유대인들과 그들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은 무조건적인 하나님의 사랑을 그대로 믿지 못하고 다른 이유가 있는 것처럼 생각했습니다. 바울은 그들에게 율법이 왜 생겼는지, 무엇을 위해 생겼는지에 대해 율법보다 더 오래된 조상의 이야기를 통해 알려 줍니다. 율법은 하나님께서 자신의 백성을 사랑하시는 러브 스토리 중 아주 잠깐의 역할을 담당합니다. 율법의 역할은 백성에게 잘못이 무엇인지 알려 주고 돌이키게 하는 역할입니다. 죄인을 위해 독생자 예수님을 보내신 하나님의 사랑은 율법을 뛰어넘습니다. 이 복된 소식은 우리를 하나님의 자녀로 받아들이신다는 사랑의 소식입니다.

 



몸의 기억이 아닌, 성령의 인도를 따라가요(갈라디아서 5~6장)
할례는 하나님께서 율법과 함께 유대인들에게 주신 기억 장치입니다. 율법이 평소 삶의 여러 규칙을 통해 자신이 하나님의 구별된 백성임을 기억하는 행동의 기억 장치라면, 할례는 자신의 몸의 일부를 잘라내어 다른 민족과 다르다는 표시를 하는 몸의 기억 장치입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율법과 할례를 통해 하나님께서 어떤 분이신지 기억해야 하는 원래의 목적을 잊고, 단지 자신들이 다른 민족과는 다르고 더 뛰어나다는 선민의식에 빠져 버렸습니다. 유대인 혈통의 그리스도인들은 율법과 할례가 아닌 믿음을 통해 구원을 받았음에도 다시 선민의식을 되찾고자 할례를 더 중요하게 여기기 시작했습니다. 쉽게 보여 줄 수 있는 몸의 기억을 더 선호한 것입니다. 복음을 받아들인 그리스도인들이라면 하나님께서 자녀로 불러 주신 복된 소식의 목적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바울은 이를 방지하기 위해 믿음을 주신 성령의 인도를 따라 열매 맺는 삶을 살며 십자가만 자랑하는 데 집중하라고 권면합니다.


이 사랑을 다 같이 기억하세요(디도서)
갈라디아교회의 동역자와 성도들에게 복음이 무엇인지 다시 전했던 바울은, 이번엔 동역자 디도와 그가 섬기는 교회에 편지합니다. 그들에게도 똑같이 거짓 복음에 빠지지 말고, 복음의 순수성을 지키라고 말합니다. 특별히 그들에게는 복음을 지키기 위해 공동체가 다 같이 움직이라고 말합니다. 또한 공동체의 리더들인 장로와 감독을 잘 세울 수 있도록 안내했고, 교회 공동체의 다양한 구성원들이 어떻게 하면 삶을 통해 복음의 빛을 드러낼 수 있을지 세부적인 기준을 제시합니다. 마지막으로 공동체가 어떻게 거짓된 메시지에 대비해야 하는지 방법을 알려 줍니다.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께 부름받은 이후 처음부터 끝까지 복음 그 자체만 전하길 원했습니다. 나아가 자신의 삶 전체가 복음을 위해 쓰임받길 원했습니다. 바울의 편지 내용을 부분적으로 보면 바울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듯 보이지만 사실은 복음을 더 잘 드러내기 위해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교회에 여러 가지 당부를 할 때에도 성도들에게 자신만을 위해 잘 살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교회가 복음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복음을 위해 헌신하고, 복음을 지키고, 복음을 더 잘 전하기 위해 높은 기준을 갖고 살아갈 것을 당부했습니다. 바울이 갈라디아교회와 동역자 디도에게 쓴 편지는 그의 가르침의 시작과 끝을 우리에게 알려 줍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도 복음을 순수하게 지키며 복음을 더 잘 드러내기 위해 삶에서 열매 맺도록 노력해야 합니다.Q

Vol.56 2017년 7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qteen@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